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부처님 세상


부처님은 밝은 마음으로 한발짝 다가서는 좋은인연에 복을 주십니다.
작성자 道窓스님
작성일 2007-01-20 (토) 10:10
ㆍ추천: 0  ㆍ조회: 2660  
◐불교설화(佛敎說話)◑ 천상에서 만난 어머니
道窓

*자비지혜의샘터 ♡도창스님 인터넷 모임♡에서 가없으신 부처님의 가피얻으시고 날마다.한량없는 환희심으로 좋은 날들 되십시요.*

스님

    천상에서 만난 어머니 韋州(위주)땅에 등(鄧)씨라는 여인이 있었다.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셔서 백부밑에서 자랐는데 장성 하면서 날이 갈수록 간절해 지는 것이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었다. 돌아가신 분을 만나뵐 수 없는 것은 너무나 뻔한 일인데도 보고 싶은 생각을 누를 수가 없었다. 이것이 큰일이었다. 그는 일찌기 어머님을 여의었기 때문에 어머니의 얼굴마져 기억할 수 없었으나 자기에게도 분명히 있었던 그 어머니의 얼굴을 보고 싶은 것도 당연한 일이었다. 자나깨나 어머니 생각이 떠나지 않다가 한번은 가까운 절에 찾아가서 스님에게 여쭈었다. [돌아가신 저의 어머니의 얼굴을 다시 볼 수 있는 방법이 없겠습니까?] 하니 스님께서 알려 주셨다. '한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지장보살님을 공경하는 것인데 지장보살님은 중생들을 불쌍히 여기시어 자비하신 마음이 워낙 크시므로 당신이 일심으로 지장보살을 생각하고 염불하면 지장보살님의 자비하신 힘을 입어 소원성취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말씀을 들은 등씨여인은 어둔 밤에 불을 만난것과 같았다. 그때부터 밤낮으로 일심으로 그의 어머니를 위하여 지장보살 염불을 계속하였다. 그 후 얼마간의 시간이 흘러갔다. 어느날 밤 등씨여인은 꿈에 염불을 가르쳐주신 스님을 만났다. 꿈속에서 그녀는 염불을 하고 있었는데 스님이 찾아와 하시는 말씀이 '당신 어머니를 뵈우러 갑시다.' 하는 것이었다. 여인은 하도 기뻐서 염불을 하면서 스님을 따라 집문을 나섰다. 그런데 어느듯 스님은 허공을 날고 있었고 여인은 스님 등에 엎혀 있었다. 스님은 순식간에 천상에 이르러 굉장한 큰 궁궐안에 이르자 스님은 앞에서 걷고 있었고 여인은 어느덧 그뒤를 따르고 있었다. 등천 하늘까지 솟아 올라보이는 높은 궁전이 있었는데, 거기는 형용할 수 없는 보배구슬로 장식되어 있었고 높이는 49층이나 되었다. 그 궁전은 마니보전이라 하였는데 그 안의 찬란한 장엄은 도저히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것이었다. 거기에는 많은 천상사람이 한가롭게 즐기고 있었는데 거기서 꿈에도 잊지 못하던 어머니를 만날 수 있었다. 등씨여인은 너무도 반가워서 어머니 앞으로 달려가 절하다가 그만 엎드려지면서 통곡이 터져 나왔다. 한참만에야 눈물을 거두고 그의 어머니 얼굴을 자세히 우러러 보았다. 그리고 손을 만지면서 뼈속에 사무쳤던 그리움을 풀었다. 딸이 어머니에게 여쭈기를 '어머니께서 언제부터 이 천상에 와 계십니까?' 하니 어머니는 대답하였다. ' 네가 나를 위하여 지장보살님을 생각한 공덕으로 내가 여기에 태어날 수 있었다. 그리고 또 그렇게도 보고 싶던 네 얼굴을 지금 만나게 되는 것도 역시 네가 지장보살님께 기도한 공덕이다. 등씨 여인은 꿈을 깨니 천국도 어머니도 간 데 없고 평상시의 자기 집 처소였으나 그의 가슴속에는 분명히 깊은 소원을 성취한 만족감이 넘치고 있었다. 그녀에게는 간밤의 꿈이 아니었던 것이다. 지장보살님이 한없이 고마웠다. 그리고 생각하니 염불을 가르쳐 주신 스님 또한 하늘 같이 고마왔다. 날이 밝자 그녀는 집안 돈을 풀어 필육전에 찾아갔다. 그리하여 옷 한벌을 정성껏 만들어 스님께 갖다 올리며 감사의 말씀을 드렸다. ' 스님 덕분에 어머니 뵙는 소원을 이루었으니 이 은혜를 무어라 말 할 수 없읍니다. ' 하고 머리를 조아려 감사했다. 등씨여인은 전날 밤 있었던 일을 자초지종을 자세히 말씀드리니 그제야 의혹이 풀렸다는 듯 큰 목소리로 도량이 떠나갈 듯이 호쾌한 웃음을 터트리셨다. ' 암 옷을 받아야지, 지장보살마하살' 두 사람 머리위에는 금방 구름에서 벗어난 햇살이 둥글게 감싸면서 빛나고 있었다.

    **연인사 道窓스님**

    출처:인터넷

연인사도창스님의인터넷모임

위로
이름아이콘 현민
2007-02-11 07:57
 _()_()_()_
   
이름아이콘 진보안
2008-05-28 09:39
 나무관세음보살 나무관세음보살 나무관세음보살 _()_()_()_
   
이름아이콘 양선정
2008-09-11 00:20
 _()_()_()_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3 ◐불교설화(佛敎說話)◑달마대사 의 일대기 [1] 道窓스님 2013-07-09 3738
1942 ◐불교설화(佛敎說話)◑상투속에 모신 지장보살의 광명 [8] 道窓스님 2007-01-20 3806
1941 ◐불교설화(佛敎說話)◑ 불차의 불을 꺼주다 [1] 道窓스님 2007-01-20 2669
1940 ◐불교설화(佛敎說話)◑ 법문을 받들고 다시 살아나다. [4] 道窓스님 2007-01-20 2654
1939 ◐불교설화(佛敎說話)◑ 성상을 모시고 어머니가 천상에 나다. [2] 道窓스님 2007-01-20 2582
1938 ◐불교설화(佛敎說話)◑ 한 게송으로 지옥을 깨트리다 [2] 道窓스님 2007-01-20 2744
1937 ◐불교설화(佛敎說話)◑ 천상에서 만난 어머니 [3] 道窓스님 2007-01-20 2660
1936 ◐불교설화(佛敎說話)◑ 문둥병을 고친 지장기도 [1] 道窓스님 2007-01-20 2678
1935 ◐불교설화(佛敎說話)◑ 지장기도와 몽중가피 [1] 道窓스님 2007-01-20 3206
1934 ◐불교설화(佛敎說話)◑ 염라청에서 만난 지장보살 [1] 道窓스님 2007-01-20 2359
1933 ◐불교설화(佛敎說話)◑전북 송광사 명부전 지장보살 국가위기마.. [2] 道窓스님 2007-01-20 2415
1932 ◐불교설화(佛敎說話)◑ 나옹 스님의 孝心 [1] 道窓스님 2007-01-20 2349
1931 ◐불교설화(佛敎說話)◑ 성상을 조성하고 어머니를 지옥고에서 구.. [1] 道窓스님 2007-01-20 2007
1930 ◐불교설화(佛敎說話)◑ 아버지의 목숨을 구하고 천상에 나게하다.. [1] 道窓스님 2007-01-20 1983
1929 ◐불교설화(佛敎說話)◑ 길가에서 주운 지장보살의 영험 [2] 道窓스님 2007-01-20 2031
1928 ◐불교설화(佛敎說話)◑ 황금 멧돼지로 현신한 지장보살 [1] 道窓스님 2007-01-20 1719
12345678910,,,122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