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부처님 세상


부처님은 밝은 마음으로 한발짝 다가서는 좋은인연에 복을 주십니다.
작성자 道窓스님
작성일 2007-01-20 (토) 10:15
ㆍ추천: 0  ㆍ조회: 3806  
◐불교설화(佛敎說話)◑상투속에 모신 지장보살의 광명
道窓

*자비지혜의샘터 ♡도창스님 인터넷 모임♡에서 가없으신 부처님의 가피얻으시고 날마다.한량없는 환희심으로 좋은 날들 되십시요.*

스님

    상투속에 모신 지장보살의 광명 당나라에 별가(別駕) 벼슬을 한 건갈(健渴)에 대한 이야기다. 건갈은 신심이 돈독하였고 그의 일상수행은 매우 청정하였다. 항상 지장보살을 받들어 모시고 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전단향나무를 구하여 높이가 세 치되는 지장보살 존상을 조성하여 상투머리 속에 정중히 감추어 모셨다. 그러니 다닐 때나 머무를 때나 눕거나 앉거나 사람들과 이야기를 할 때나 생각에서 잊지 않았다. 가히 생각생각에 지장보살을 잊지 않고자 노력하였던 것이다. 그러던 중 장흥년(長興 서기930년)에 건갈은 새로운 관명을 띠고 부임하는 중이었다. 어느 후미진 냇가에 다다르자 이상한 느낌이 들어 건갈은 더욱 일심으로 지장보살을 생각하면서 다리를 건너 산 밑에 이르렀다. 그랬더니 어떤 사람이 바쁜 걸음으로 그를 부르며 따라오는 것이 아닌가. 그는 일찍이 그에게 깊은 원한을 가진 사람이었다. 건갈은 <이제 올 것이 왔구나>생각을 하였더니, 그 사나이의 태도는 사뭇 달랐다. 민망하리만치 정중한 태도였다. 그리고 그에게 말하는 것이었다. "내가 이번에 당신이 이 길로 부임하는 것을 알고서 미리 다리 밑에 숨어 있었소. 멀리서 당신 혼자서 말타고 오는 것을 보았는데 다리 가까이 와서는 갑짜기 스님 한 분이 지나가실 뿐, 당신도 말도 보이지가 않았소. 이상한 일이다 생각하고 한참 지켜보았지만, 역시 당신은 보이지 않고 스님 한 분만이 다리를 건너가셨는데 다시 한참 있다 보니, 당신이 여전히 말을 타고 가는 것이 아니겠소 내가 가만히 생각하니 하잖은 일 가지고 당신과 원한을 맺고 원수를 갚으려 하였으니, 이것은 잘못되었다 생각하오. 당신은 분명히 부처님이 도우시는 사람같소. 이제 내가 과거 일을 다 풀어버리니 당신도 마음을 놓으시오." 하는 것이었다. 건갈이 죽은 것은 청태(淸泰) 2년(서기935년), 그의 나이 78세 때인데 임종하면서 그는 단정히 앉아 합장하여 염불하고 있었다. 그의 상투에서는 유난히 밝은 광명이 퍼져 나와 그의 온몸을 감싸고 있었는데 그 사이에 그는 고요 속에 잠겨 들어갔다

    **연인사 道窓스님**

    출처:인터넷

연인사도창스님의인터넷모임

위로
이름아이콘 현민
2007-02-11 07:20
 _()_()_()_
   
이름아이콘 선덕화
2007-04-27 22:28
 _()_()_()_
   
이름아이콘 최세준
2007-06-17 13:05
    이 많은 설화를 모으신 스님의 공덕이 크십니다.

  차근차근 열심히 읽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름아이콘 無眞
2007-11-17 10:23
 좋은 공부 많이 하고 갑니다. _()_
   
이름아이콘 보리행
2010-09-13 14:53
 _()_()_()_
   
이름아이콘 전병복
2010-11-04 21:21
 감사합니다.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
   
이름아이콘 심진행
2011-06-28 14:13
 _()_()_()_
   
이름아이콘 박금순
2011-08-25 11:50
 수행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네요 ._()()()_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3 ◐불교설화(佛敎說話)◑달마대사 의 일대기 [1] 道窓스님 2013-07-09 3737
1942 ◐불교설화(佛敎說話)◑상투속에 모신 지장보살의 광명 [8] 道窓스님 2007-01-20 3806
1941 ◐불교설화(佛敎說話)◑ 불차의 불을 꺼주다 [1] 道窓스님 2007-01-20 2669
1940 ◐불교설화(佛敎說話)◑ 법문을 받들고 다시 살아나다. [4] 道窓스님 2007-01-20 2654
1939 ◐불교설화(佛敎說話)◑ 성상을 모시고 어머니가 천상에 나다. [2] 道窓스님 2007-01-20 2582
1938 ◐불교설화(佛敎說話)◑ 한 게송으로 지옥을 깨트리다 [2] 道窓스님 2007-01-20 2744
1937 ◐불교설화(佛敎說話)◑ 천상에서 만난 어머니 [3] 道窓스님 2007-01-20 2659
1936 ◐불교설화(佛敎說話)◑ 문둥병을 고친 지장기도 [1] 道窓스님 2007-01-20 2678
1935 ◐불교설화(佛敎說話)◑ 지장기도와 몽중가피 [1] 道窓스님 2007-01-20 3206
1934 ◐불교설화(佛敎說話)◑ 염라청에서 만난 지장보살 [1] 道窓스님 2007-01-20 2359
1933 ◐불교설화(佛敎說話)◑전북 송광사 명부전 지장보살 국가위기마.. [2] 道窓스님 2007-01-20 2415
1932 ◐불교설화(佛敎說話)◑ 나옹 스님의 孝心 [1] 道窓스님 2007-01-20 2349
1931 ◐불교설화(佛敎說話)◑ 성상을 조성하고 어머니를 지옥고에서 구.. [1] 道窓스님 2007-01-20 2007
1930 ◐불교설화(佛敎說話)◑ 아버지의 목숨을 구하고 천상에 나게하다.. [1] 道窓스님 2007-01-20 1983
1929 ◐불교설화(佛敎說話)◑ 길가에서 주운 지장보살의 영험 [2] 道窓스님 2007-01-20 2031
1928 ◐불교설화(佛敎說話)◑ 황금 멧돼지로 현신한 지장보살 [1] 道窓스님 2007-01-20 1719
12345678910,,,122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