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참여공간


한발 다가서는 좋은 인연.부처님은 밝은 마음 에 복이 생긴다 하십니다.


좋은인연입니다.^^지금부터라도 아래 발원문에 댓글 달고 기도 동참해보세요.
다른분들 하신 것처럼 따라하시면됩니다 .
★누구나 "로그인"없이도 가능합니다.
작성자 도창스님
작성일 2020-03-18 (수) 19:30
ㆍ추천: 0  ㆍ조회: 233  
IP: 61.xxx.230
기도발원문 【4702 일째】3 월 19 일자 번뇌를 남김없이


【2】

모든분들 댓글 동참하시고 자비하신 부처님의 가피와 함께하세요~!^^


    자비로우신 부처님~!
    오늘도..
    이 이른 아침의 새벽을 밝히는 촛불처럼.
    빛이 되어 무명을 비추이는 시간들입니다.
    진정한 사람의 향내를 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도 보살펴주시고 키워주신 것.
    온전하고 합당한 부처님 세상에  
    귀하게 사용되는 한 알의 씨앗이 되겠습니다.
    사람다운 사람의 빛으로 세상을 비추이겠습니다.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번뇌 망상을 남김없이 끊어서
    저 무량한 법의 바다로 들겠다는 서원입니다.  

    자비하신 부처님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장은 번뇌 아닌 것이
    없다 할 만큼 온갖 번뇌로 가득하다 하셨습니다.
    하지만 그 마음의 저변에는 귀중한 불성이 잠겨있어서
    그것이 빛을 발할 수 있는 계기만 마련된다면
    보리를 곧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내 불성을 어떻게 찾느냐 하는 것이 문제이고
    그 첫 단계는 바로 번뇌를 끊는데서 얻어집니다.
    그 많은 번뇌를 남김없이 끊어버림은
    무량한 법의 바다로 들어가는 길이 될 것입니다.

    늘 마음속에
    자비하심으로 계시는 부처님~!
    의식이든 무의식이든.
    귀한 법문의 지식으로 한걸음 다가가
    마음과 머리를 닦게 하시니 늘 감사드립니다.

    여러 가지의 모든 것은 다 접으시고 .
    늘 부처님의 가르침 품안에서 살아가겠습니다.
    뭇 중생들의 마음을 보고 그 중심을 볼 때,
    슬프고 실망하고 낙담될 때 많습니다.
    그것 모두, "내 것"이라는 욕심을 두고
    울타리를 만들었다는 것을 압니다.

    모든 염려 근심 걱정, 때로는
    이 세상의 모든 고뇌를 다 짊어지고 가는
    나그네보다도 더 무거운 발걸음으로
    살아가는 무명 중생들이 많았습니다.

    하루, 하루 . 놓아주고 , 벗어주고
    울타리를 허무는 일에 이렇게 귀를 열게 하시고
    눈을 열어 많은 이들 동참케 해주시고 ,
    그 동참자의 마음과 육신에
    지혜를 더하여 주시니 감사를 드립니다.

    더욱. 그 안으로, 안으로 충만하고 충실하게
    마음속으로 영그는 중생의 모습으로
    지키고 가꾸겠습니다.

    늘 어느 곳이든 우리를 향해
    빛이 되어 향이 되어 오시는 부처님~!
    알게 모르게 지어진 소중한 인연의 씨앗들
    다시 귀한 열매로 돌려드리겠습니다.
    맡겨주신 물질. 소중하게 다루어서
    나누고 베풀도록 하심에.
    언제나 그득한 보시창고 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세와 속에 구분 없이 귀한 일들과 일꾼들에 쓰겠습니다.
    원근각처 형상과 지음대로 쓰임 받게 하시고.
    빛으로서, 일꾼으로서 , 공부하는
    부처님 제자의 본분을 다하겠습니다.
    큰 지혜로 일깨워주시니 감사드립니다.
    생명의 실상이 증득 하여 지이다.

    나무 마하반야 바라밀
    나무 마하반야 바라밀
    나무 마하반야 바라밀
    출가사문 도창 합장
 


10,000일 기도는 누구나 아래 간단한 댓글 달면 동참하실수있습니다.
오늘날자  발원문이 올려있지 않으면 누구든지 아래 ☞자료실☜클릭하시고
소스를 복사하셔 이곳 자유게시판으로 옮겨주세요.
☞자료실☜클릭
이름아이콘 도창스님
2020-03-18 19:31
부처님 늘 자비로서 도우시고 기도 응답하소서 인연님들이 밝은 지혜의 길을  능히 알고 자 할때  제 발자취를 따라 오도록  옳바른 길 닦아가며 정진해서 제 갈 길을 가겠습니다. _()_()_()_
   
이름아이콘 정성국
2020-03-18 21:47
옴 아모카 바이로차나 마하 무드라 마니파드마 즈바라 프라바를타야 훔_()_()_()_
   
이름아이콘 정진홍
2020-03-18 21:47
옴 아모카 바이로차나 마하 무드라 마니파드마 즈바라 프라바를타야 훔_()_()_()_
   
이름아이콘 연꽃
2020-03-18 21:47
옴 아모카 바이로차나 마하 무드라 마니파드마 즈바라 프라바를타야 훔_()_()_()_
   
이름아이콘 바비네집
2020-03-18 22:41
_()_()_()_
   
이름아이콘 ♤보리심♤
2020-03-18 23:10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서영
2020-03-18 23:10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신지현
2020-03-18 23:11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신지은
2020-03-18 23:11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신지선
2020-03-18 23:11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신지우
2020-03-18 23:1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계환
2020-03-18 23:1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옥현
2020-03-18 23:1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길호
2020-03-18 23:1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현녀
2020-03-18 23:1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기출
2020-03-18 23:1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장휴영
2020-03-18 23:14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장균영
2020-03-18 23:14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이신우
2020-03-19 01:04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이명진
2020-03-19 01:05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명민
2020-03-19 01:05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이수연
2020-03-19 01:06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손춘구
2020-03-19 01:06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이경관
2020-03-19 01:07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임광빈
2020-03-19 01:07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문수보살
2020-03-19 01:07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김분옥
2020-03-19 01:08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유형권
2020-03-19 01:08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임단비
2020-03-19 01:08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이정미
2020-03-19 01:09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_()_()_()_
   
이름아이콘 마리
2020-03-19 04:15
마하 반야 바라힐 마하 반야 바라밀 마하 반야 바라밀-()- -()-  -()-
   
이름아이콘 수연행
2020-03-19 07:59
회원캐릭터
옴 아모카 바이로차나 마하무드라 마니 파드마 즈바라 프라파릍타야 훔..._()()()_
   
이름아이콘 虛靜
2020-03-19 08:02
옴 사라사라 바아라 가라 훔 바탁
옴 사라사라 바아라 가라 훔 바탁
옴 사라사라 바아라 가라 훔 바탁_()_
   
 
  0
3500
↑이곳에 댓글 달고 동참하세요.↖우리서로 좋은 인연 만들어봅시다 .
기도는 꾸준한 정성으로 간절해야합니다.그래야 가피가 있는겁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연인사 도창스님홈 -지향원칙- [115] 道窓스님 2005-03-12 4302
기도 동참시 댓글 찾아 옮겨쓰기 [1] 원주소임 2019-03-03 1057
11328 기도발원문 【4895 일째】9 월 28 일자 부질없고 다 소용없는 염.. [56] 도창스님 2020-09-27 59
11327 기도발원문 【4894 일째】9 월 27 일자 신통지혜를 통달하여 [58] 도창스님 2020-09-26 68
11326 기도발원문 【4893 일째】9 월 26 일자 열반의 열매가 여물도록 [57] 도창스님 2020-09-25 67
11325 기도발원문 【4892 일째】9 월 25 일자 어리석은 욕망을 제거함으.. [52] 도창스님 2020-09-24 65
11324 기도발원문 【4891 일째】9 월 24 일자 윤회의 어둠을 밝히는 [67] 도창스님 2020-09-23 71
11323 기도발원문 【4890 일째】9 월 23 일자 희망의 소리, 자비의 소리.. [55] 도창스님 2020-09-22 72
11322 기도발원문 【4889 일째】9 월 22 일자 윤회하는 삶의 괴로움 [65] 도창스님 2020-09-21 79
11321 기도발원문 【4888 일째】9 월 21 일자 수행에 힘써야 고통을 떠.. [53] 도창스님 2020-09-20 79
11320 기도발원문 【4887 일째】9 월 20 일자 미래에 대한 불안감 [54] 도창스님 2020-09-19 72
11319 기도발원문 【4886 일째】9 월 19 일자 업장은 두텁고 복과 지혜.. [60] 도창스님 2020-09-18 93
11318 기도발원문 【4885 일째】9 월 18 일자 게으름에 빠질 때마다 [67] 도창스님 2020-09-17 76
11317 기도발원문 【4884 일째】9 월 17 일자 바라밀의 삶으로 [67] 도창스님 2020-09-16 76
11316 기도발원문 【4883 일째】9 월 16 일자 인연을 삼가할 줄아는 지.. [69] 도창스님 2020-09-15 86
11315 기도발원문 【4882 일째】9 월 15 일자 스스로의 의지로 자기 인.. [52] 도창스님 2020-09-14 70
12345678910,,,709
도창스님과의 개인대화는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쪽지나 이메일로주세요.☞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