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참여공간


한발 다가서는 좋은 인연.부처님은 밝은 마음 에 복이 생긴다 하십니다.


좋은인연입니다.^^지금부터라도 아래 발원문에 댓글 달고 기도 동참해보세요.
다른분들 하신 것처럼 따라하시면됩니다 .
★누구나 "로그인"없이도 가능합니다.
작성자 도창스님
작성일 2020-05-20 (수) 19:22
ㆍ추천: 0  ㆍ조회: 66  
IP: 61.xxx.230
기도발원문 【4765 일째】5 월 21 일자 집착과 분별에서 벗어나

【65】

모든분들 댓글 동참하시고 자비하신 부처님의 가피와 함께하세요~!^^


    언제나 자비로 다가오시는 부처님~!
    오늘도 부처님 지혜와 자비의 빛으로
    하루를 밝혀주옵소서.

    하루가 차곡차곡 쌓여 세상사의 모든 인연이요,
    업이 되는 줄 압니다.
    번복되는 고뇌 속에 갇혀 제 자리 걸음을 하고 있어도
    그 제자리의 걸음 속에 저를 마주하고
    저를 알아가는 참된 시간들 되게 하소서
    마음은 바로 지금
    아무 부족함 없이 드러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것이 마음이다,
    저것이 마음이다 하고
    정해서 찾으려 하면 어긋남을 압니다.

    그렇다고 찾아서 확인하지 않으면
    언제나 경계에 구속되어
    끌려 다니기만 하는 중생일 뿐이기에.
    마음을 찾되 경계에 의지하지 않고
    찾아야 하는 것입니다.

    육체의 감각이나 감정이나 기분이나 생각이나
    욕망이나 느낌 등과 같이 이것이다 저것이다 하고
    분별되는 것에서 마음을 찾지 않겠습니다.

    그렇게 하면 분별 심을 따라서 경계에
    머물러 버리기 때문입니다.
    마음은 머무름 없는 곳에서 확인 됩니다.
    마음의 어두운 곳을 고루 살펴 비추어 주시고
    혹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음의 우둔함은
    늘 참회하며 오직 있는 그대로의 마음을 챙기게 하옵소서.

    세간의 크나크신 복 밭이신 부처님.
    우러러 원하오니 저희들 신심은 날로 깊어지고,
    집안은 화평하고, 자손은 학업에 전념하며,
    사업은 날로 번창하여 이웃 위해 뜻하는 모든 일들이
    크게 이루어지게 하소서.

    자비로우신 부처님~!
    이제라도 바른 법을 만나
    부처님께 마음과 몸이 함께 가까이 가고자 하오니
    집착과 분별에서 벗어나 마음 챙김을 유지하게 하시고
    해탈의 밝은 빛으로 부처님의 자비의 품에 들게 하소서.
    감사드립니다.

    복덕과 지혜를 모두 지니신 부처님.
    언제나 함께하소서.
    외부로 보여 지는 탑의 높이가 중요함이 아니라
    내부로 다듬어지고 안으로 숙성되어지고 마모되는
    나 자신과의 만남을 귀하게 생각하게 하여주옵소서.

    우리가 삶을 통해 배워야 할 것은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무(無)로 되돌아간다는 것과
    그 어느 것도 영원히 붙잡을 수 없다는 것을 배워서
    촌음을 귀하게 다스려 주시고.
    순간순간을 부처님의 인도하심으로 물 흐르듯 물길 따라
    길 따라 따르고 순응하며 살아가는 보리를 알게 하소서.
    믿음과 발심으로 대 분심을 내겠습니다.

    나무 마하반야 바라밀
    나무 마하반야 바라밀
    나무 마하반야 바라밀
    출가사문 도창 합장  
 


10,000일 기도는 누구나 아래 간단한 댓글 달면 동참하실수있습니다.
오늘날자  발원문이 올려있지 않으면 누구든지 아래 ☞자료실☜클릭하시고
소스를 복사하셔 이곳 자유게시판으로 옮겨주세요.
☞자료실☜클릭
이름아이콘 도창스님
2020-05-20 19:22
자비하신 부처님 내게 당신의 힘과 지혜를 주소서  인연 님들이 밝은 지혜의 길을  능히 알고 자 할때  제 발자취를 따라 오도록  옳바른 길 닦아가며 정진해 제 갈 길을 가겠습니다. _()_()_()_
   
이름아이콘 ♤보리심♤
2020-05-20 20:5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서영
2020-05-20 20:5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신지현
2020-05-20 20:5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신지은
2020-05-20 20:5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신지선
2020-05-20 20:5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신지우
2020-05-20 20:54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계환
2020-05-20 20:54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옥현
2020-05-20 20:54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길호
2020-05-20 20:55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현녀
2020-05-20 20:55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기출
2020-05-20 20:55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성호
2020-05-20 20:56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민기
2020-05-20 20:56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현우
2020-05-20 20:56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다원
2020-05-20 20:57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민석
2020-05-20 20:57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강하
2020-05-20 20:57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바비네집
2020-05-20 21:09
_()_()_()_
   
이름아이콘 임광빈
2020-05-21 00:19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손춘구
2020-05-21 00:19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이행균
2020-05-21 00:19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이경관
2020-05-21 00:20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임단비
2020-05-21 00:20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이정미
2020-05-21 00:20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문수보살
2020-05-21 00:21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분옥
2020-05-21 00:21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유형권
2020-05-21 00:21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범주
2020-05-21 00:2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김명민
2020-05-21 00:2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이명진
2020-05-21 00:22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이신우
2020-05-21 00:2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이수연
2020-05-21 00:23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 옴 바아라 바다리 훔 바탁_()_()_()_
   
이름아이콘 ♠眞如門♠
2020-05-21 07:35
_()_()_()_.
   
이름아이콘 虛靜
2020-05-21 07:53
나무 마하 반야바라밀
나무 마하 반야바라밀
나무 마하 반야바라밀_()_
   
이름아이콘 수연행
2020-05-21 08:17
회원캐릭터
옴 아모카 바이로차나 마하무드라 마니 파드마 즈바라 프라파릍타야 훔..._()()()_
   
이름아이콘 도솔천
2020-05-26 20:30
회원캐릭터
옴 바아라 바사가리 아나 맘나 훔 옴 바아라 바사가리 아나 맘나 훔 옴 바아라 바사가리 아나 맘나 훔_()_()_()_
   
 
  0
3500
↑이곳에 댓글 달고 동참하세요.↖우리서로 좋은 인연 만들어봅시다 .
기도는 꾸준한 정성으로 간절해야합니다.그래야 가피가 있는겁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연인사 도창스님홈 -지향원칙- [115] 道窓스님 2005-03-12 3902
만일 기도문 찾아 옮겨쓰기 [1] 원주소임 2019-03-03 813
11215 기도발원문 【4782 일째】6 월 7 일자 각자가 짓는 업의 과보 [42] 도창스님 2020-06-06 40
11214 기도발원문 【4781 일째】6 월 6 일자 인연있는 모든 이들에게 [58] 도창스님 2020-06-05 69
11213 기도발원문 【4780 일째】6 월 5 일자 부처님의 제자답게 [57] 도창스님 2020-06-04 71
11212 기도발원문 【4779 일째】6 월 4 일자 실체의 모습을 보여주시고.. [60] 도창스님 2020-06-03 71
11211 기도발원문 【4778 일째】6 월 3 일자 큰 결심을 가지면서도 [53] 도창스님 2020-06-02 71
11210 기도발원문 【4777 일째】6 월 2 일자 진실한 삶을 살려면 [57] 도창스님 2020-06-01 74
11209 기도발원문 【4776 일째】6 월 1 일자 꺼지지 않는 마음의 촛불 [29] 도창스님 2020-05-31 49
11208 기도발원문 【4775 일째】5 월 31 일자 앞으로 삶을 지극하고 성.. [30] 도창스님 2020-05-30 43
11207 기도발원문 【4774 일째】5 월 30 일자 자비의 실천행이 온 누리.. [27] 도창스님 2020-05-29 53
11206 기도발원문 【4773 일째】5 월 29 일자 미혹된 길에 빠지지 않게.. [26] 도창스님 2020-05-28 56
11205 기도발원문 【4772 일째】5 월 28 일자 삼보를 믿고 따르는 귀한.. [50] 도창스님 2020-05-27 70
11204 기도발원문 【4771 일째】5 월 27 일자 불자로서 긍지와 사명감을.. [42] 도창스님 2020-05-26 64
11203 기도발원문 【4770 일째】5 월 26 일자 삶의 보람과 기쁨 속에 [47] 도창스님 2020-05-25 76
11202 기도발원문 【4769 일째】5 월 25 일자 모든 사람의 참 빛이 되어.. [33] 도창스님 2020-05-24 53
12345678910,,,702
도창스님과의 개인대화는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쪽지나 이메일로주세요.☞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