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참여공간


누구나 편안한 마음으로 글 쓰십시요.부처님은 밝은 마음으로 한발짝 다가서는 좋은인연에 복을 주십니다.
작성자 강나루
작성일 2016-07-01 (금) 08:08
ㆍ조회: 901  
한 순간의 꿈이 인생이다.
 

살아 갈수록 알 수 없는 것,

삶이란 무엇인가? 즉 인생이란 무엇인가이다.

알 것 같은데, 그 알 수 없는 인생을 두고

1600년대를 살았던 스페인의 작가 갈데론은<인생은 꿈>에서

다음과 같이 갈파했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미친 짓! 인생이란 무엇인가?

텅 빈 물거품! 시! 그림자일까! 행복이란 드물다.!

한 순간의 꿈이 인생이며, 꿈조차 한 순간의 꿈이기에!“

 

너무 시니컬하지만 ‘그렇다,’ 일수도 ‘아니다‘ 일수도 있는 것이 인생이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우주’라는 광막한 무대에

잠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배우 이외에 그 아무 것도 아니다.


“온 세상은 무대이고, 모든 여자와 남자는 배우일 뿐이다.

그들은 등장했다가 다시 퇴장한다.

어떤 사람은 일생동안 7막에 걸쳐 여러 역을 연기 한다.”

영국의 문호 셰익스피어의 <뜻대로 하세요>에 나오는 대사다.

 

나도 그대도 이 세상이라는 무대에서 잠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데,

그 순간마저도 봄날의 하룻밤 꿈과 같다.


“우리의 삶은 꿈과 전적으로 같다.

그리고 이 짧은 인생은 한 순간의 잠일 뿐” 셰익스피어는 말했지만

<푸른 꽃>의 저자 노발리스는

“세계는 꿈이 되고 꿈은 세계가 된다.”면서

그 꿈을 인생의 지고한 것으로 찬탄했다.

그렇다.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것 중에 잠과 꿈이 있는데,

인간은 그 꿈속에서마저도 망설이고 고뇌하는 동물이다.

 

“당신이 잠을 자면 어떻게 될까?

그리고 자면서 꿈을 꾸면 어떻게 될까?

또 꿈속에서 천국에 올라가

신기하고 아름다운 꽃을 꺾으면 어떻게 될까?

그리고 잠에서 깨어날 때

손에 그 꽃을 쥐고 있으면 어떻게 될까?

아, 그러면 어떻게 될까”

영국의 낭만주의자 코울리지의 글이다.

 

인생이란 지내놓고 나면 다 예정된 삶을 사는데,

그것을 모르기 때문에 매일 매일의 삶이 ‘미지‘이고

그래서 항상 어렵다.

우리가 이쯤에서 견지해야 할 삶의 자세,


카르페 디엠(carpe diem), 라틴어 속담으로 ‘오늘을 즐겨라.’

라는 말과 메멘토 모리, (memento mori) ‘죽음을 기억하라.’

이렇게 살면 되지 않을까?

이름아이콘 소정
2016-07-08 10:56
좋은 글 감사합니다. _()_
   
이름아이콘 蓮志
2016-10-05 20:48
회원사진
감사합니다. _()_
   
이름아이콘 금란지교
2016-10-27 05:04
_()()()_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31 질병의 설계도 [2] 장광호 2018-12-22 747
3130 행복한마음 연꽃 2018-06-21 538
3129 - 금강연화대장경 글 중에서 - [1] 연꽃 2018-06-01 528
3128 만남은 헤어짐의 시작이며, 헤어짐은 만남의 시작이다 [2] 강나루 2018-03-21 618
3127 행복과 불행은 내가 만드는 것입니다. [2] 강나루 2017-12-28 656
3126 오늘 해야 할 것을 열심히 하라 [1] 강나루 2017-12-27 582
3125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1] 바라밀 2017-11-09 555
3124 내게 당신의 힘과 지혜를 주소서 [2] 강나루 2017-03-31 658
3123 어찌 화창한 날씨만 있을 수 있나요 [3] 강나루 2016-07-31 704
3122 한 순간의 꿈이 인생이다. [3] 강나루 2016-07-01 901
3121 우리의 인생은 여행과 같다. [2] 강나루 2016-06-28 711
3120 아픈 마음 풀어주기 [3] 강나루 2016-06-25 729
3119 마음에 담아두지 마라 [5] 강나루 2016-06-21 694
3118 고운 인연을 위하여 [3] 강나루 2016-04-29 844
3117 [금요힐링레터] / 모두가 나무를 벨 때 한 그루 나무 심기 [3] 無心無情 2016-04-01 586
3116 금요힐링레터 / [세상에 온 이유] [3] 無心無情 2016-03-25 641
12345678910,,,196
도창스님과의 개인대화는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쪽지로주세요.☞쪽지☜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