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참여공간


누구나 편안한 마음으로 글 쓰십시요.부처님은 밝은 마음으로 한발짝 다가서는 좋은인연에 복을 주십니다.
      작성자 강나루
      작성일 2023-10-13 (금) 05:19
      ㆍ조회: 79  
      눈이 눈을 보지 못하듯
      눈이 눈을 보지 못하듯

      그렇지, 그렇지......
      자기 자신을 사랑하기란 힘든 것이지.
      우리들은 자기 자신을 잊은 지 오래지.
      자기 자신은 눈썹보다 더 가까이 있기에......

      눈이 눈을 보지 못하듯,
      자기 자신이 자기 자신을 찾지 못하지.
      우리는 객관적인 것에 익숙해 있기에
      참다운 주관을 맛보지 못하지.

      우리들은 주위의 평가에 자신을 맡기지.
      주위 사람들이 예쁘다고 하면
      자신이 예쁜줄 알지.
      주위 사람들이 무능하다고 하면
      자신이 무능한 것으로 알지.
      주위 사람들이 자기 자신을 결정하지.

      한 가지 잊은 것이 있어.
      주위 사람들 모두
      자기 자신을 모르고 있다는 것을.
      그래서 주위 사람들 모두
      그 옆에 있는 사람들의 평가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을.
      주위 사람들 모두 자기와 다를 바 없는
      고민과 열등의식, 불행감으로 가득하다는 것을.

      안으로 들어가라.
      안으로 들어가라.
      누구의 목소리도 들리지 않는 안으로 들어가라.
      그리고 거기에서 아직껏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자신만의 사자후(獅子吼)를 만나라.

      안으로,
      안으로만 들어가라.

      _투리야
      이름아이콘 도창스님
      2023-10-13 05:41
      회원사진
      좋은 글 감사합니다._()_^^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64 ‘죽음’은 ‘생’의 다른 이름이다 [1] 강나루 2024-02-21 8
      3163 남겨진 시간을 위하여 [1] 강나루 2024-02-18 204
      3162 사랑이 먼저냐 예술이 먼저냐 [1] 강나루 2024-02-16 66
      3161 언제나 자신과 연애하듯이 살라 [1] 강나루 2024-02-13 40
      3160 사소한 것들에 대한 사랑 [1] 강나루 2024-02-09 301
      3159 걱정의 40% [1] 강나루 2024-02-06 42
      3158 어느 노부부의 사랑이야기 [1] 강나루 2024-02-03 320
      315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1] 강나루 2024-02-03 30
      3156 지금 이 순간을 살면 된다 [1] 강나루 2024-01-31 173
      3155 가슴뛰는 삶을 살아라 [1] 강나루 2024-01-25 294
      3154 삶이 황홀해진다 [1] 강나루 2024-01-17 119
      3153 참된 삶의 기쁨 [1] 강나루 2024-01-14 34
      3152 단순하게 살아라 [1] 강나루 2024-01-09 66
      3151 마음을 나누세요 [1] 강나루 2024-01-02 116
      3150 모든 것에는 때가 있다 [1] 강나루 2023-12-31 50
      3149 마음으로 지어진 집 [1] 강나루 2023-12-27 110
      12345678910,,,198
      도창스님과의 개인대화는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쪽지로주세요.☞쪽지☜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