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참여공간


누구나 편안한 마음으로 글 쓰십시요.부처님은 밝은 마음으로 한발짝 다가서는 좋은인연에 복을 주십니다.
      작성자 강나루
      작성일 2023-10-20 (금) 09:48
      ㆍ조회: 80  
      나의 길은 누가 내었습니까
      나의 길은 누가 내었습니까

      이 세상에는
      길도 많기도 합니다.
      산에는 돌길이 있습니다.
      바다에는 뱃길이 있습니다.
      공중에는 달과 별의 길이 있습니다.
      강가에서 낚시질하는 사람은
      모래위에 발자취를 냅니다.

      들에서 나물 캐는 여자는
      방초(芳草)를 밟습니다.
      악한 사람은 죄의 길을 좇아갑니다.
      의(義)있는 사람은 옳은 일을 위하여는
      칼날을 밟습니다.
      서산에 지는 해는 붉은 놀을 밟습니다.
      봄 아침의 맑은 이슬은
      꽃머리에서 미끄럼탑니다.

      그러나 나의 길은
      이 세상에 둘밖에 없습니다.
      하나는 님의 품에 안기는 길입니다.
      그렇지 아니하면 죽음의 품에 안기는 길입니다.
      그것은 만일 님의 품에 안기지 못하면
      다른 길은 죽음의 길보다 험하고 괴로운 까닭입니다.

      아아, 나의 길은 누가 내었습니까.
      아아, 이 세상에는 님이 아니고는
      나의 길을 내일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나의 길을 님이 내었으면
      죽음의 길은 왜 내셨을까요.

      _만해 한용운
      이름아이콘 도창스님
      2023-10-20 16:25
      회원사진
      좋은 글 감사합니다._()_^^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64 ‘죽음’은 ‘생’의 다른 이름이다 [1] 강나루 2024-02-21 8
      3163 남겨진 시간을 위하여 [1] 강나루 2024-02-18 204
      3162 사랑이 먼저냐 예술이 먼저냐 [1] 강나루 2024-02-16 67
      3161 언제나 자신과 연애하듯이 살라 [1] 강나루 2024-02-13 40
      3160 사소한 것들에 대한 사랑 [1] 강나루 2024-02-09 301
      3159 걱정의 40% [1] 강나루 2024-02-06 42
      3158 어느 노부부의 사랑이야기 [1] 강나루 2024-02-03 320
      315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1] 강나루 2024-02-03 30
      3156 지금 이 순간을 살면 된다 [1] 강나루 2024-01-31 173
      3155 가슴뛰는 삶을 살아라 [1] 강나루 2024-01-25 294
      3154 삶이 황홀해진다 [1] 강나루 2024-01-17 119
      3153 참된 삶의 기쁨 [1] 강나루 2024-01-14 34
      3152 단순하게 살아라 [1] 강나루 2024-01-09 66
      3151 마음을 나누세요 [1] 강나루 2024-01-02 116
      3150 모든 것에는 때가 있다 [1] 강나루 2023-12-31 50
      3149 마음으로 지어진 집 [1] 강나루 2023-12-27 110
      12345678910,,,198
      도창스님과의 개인대화는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쪽지로주세요.☞쪽지☜
      ☞홈☜